언제부터인가 건강 관련 상품 중에서 아스타잔틴의 인기가 치솟고 있습니다. 시력 개선에 좋다 하고, 여러 질병에도 좋다 하고, 매우 강력한 항암 물질이라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도대체 아스타잔틴이 어떤 물질일까요? 오늘은 요즘 뜨고 있는 아스타잔틴 이야기입니다.

아스타잔틴이란?

아스타잔틴은 ‘자연이 우리에게 주는 커다란 선물’ 중 하나라 불리는 ‘카로티노이드’의 일종입니다. 카로티노이드는 녹색, 붉은색, 주황색, 노란색 계열의 채소와 과일에 들어 있는 색소로, 식탁에서는 음식에 맛과 향은 물론 화사한 멋을 더하고, 우리 몸에서는 강력한 항산화제로 작용하여 건강을 더합니다. 여기에는 알파카로틴, 베타카로틴, 루테인, 리코펜, 제아크잔틴, 아스타잔틴 등 700여 종이 있는데, 아스타잔틴은 그중에서도 가장 강력한 항산화 성분으로 알려졌습니다. 우리 몸에서 항산화제로 작용하는 비타민 E보다 수백 배 강하고, 비타민 C보다는 수천 배 강하며, 같은 카로티노이드의 일종인 루테인이나 제아크잔틴보다도 수십 배나 강하답니다. 그래서 아스타잔틴을 ‘카로티노이드의 왕’이라 부르기도 합니다.

아스타잔틴이 세상에 처음 알려진 것은 1938년이랍니다. 오스트리아 출신 독일의 생화학자 리하르트 쿤(Richard Kuhn)이 랍스터(바닷가재, Astacus gammarus)에서 분리하는 데 성공했답니다. 아스타잔틴(Astaxanthin)이라는 이름도 랍스터의 속명인 아스타쿠스(Astacus)와 노란색 색소인 잔토필(xanthophylls, phylloxanthins)의 합성어랍니다. 같은 해에 쿤은 카로티노이드와 비타민에 관한 연구로 노벨 화학상을 받았습니다.

항산화제는 무엇인가요?

아스타잔틴이 강력한 항산화제라는데, 그러면 항산화제는 무엇일까요? 항산화제, 다시 말해서 ‘산화 방지제’는 말 그대로 우리 몸에서 산화를 방지하는 역할을 하는 물질입니다. 우리 몸에는 세포 호흡과 음식물 소화 등 여러 과정에서 활성 산소라는 유해 물질이 생성되고, 그 유해 물질이 산화 반응을 일으키며, 그 결과로 세포 손상과 노화 그리고 다양한 질병이 일어나게 됩니다. 이 유해 물질이 산화되는 것을 막는 물질이 항산화제인데, 여기에는 카로티노이드, 페놀, 알카로이드 등의 식물성 화학물질(파이토케미컬)과, 비타민 A, C, E 등의 여러 비타민 그리고 셀레늄, 마그네슘, 인, 구리 등의 다양한 미네랄이 있습니다. 아스타잔틴은 식물성 화학물질(파이토케미컬)인 카로티노이드에 속한 색소로, 우리 몸에서 강력한 항산화제로 작용합니다.

아스타잔틴 효능

아스타잔틴

건강과 관련하여 아스타잔틴이 주목받는 것은 아스타잔틴이 갖고 있는 항산화 작용 때문입니다. 비타민 E보다 수백 배나 강하고, 비타민 C보다는 수천 배나 강하며, 카로티노이드의 일종인 루테인이나 제아잔틴보다도 수십 배나 강하다니까요. 아래는 일반적으로 말하는 아스타잔틴의 효능입니다.

  • 눈의 피로도를 낮추는 작용이 있답니다.
  • 면역력을 높여 전반적인 건강을 도울 수 있답니다.
  • 심혈관 건강을 도울 수 있답니다.
  • 항염 작용으로 건강을 도울 수 있답니다.
  • 항암 작용이 있답니다.
  • 인지력 향상을 도울 수 있답니다.
  • 생식력을 높이는 작용이 있답니다.
  • 운동력 향상 작용이 있답니다.
  • 피부 트러블 개선 작용이 있답니다.

아스타잔틴은 어떤 식물에 들어 있나요?

아스타잔틴은 식물성 화학물질인 카로티노이드의 일종입니다. 즉, 식물에 들어 있는 색소인 아스타잔틴은 미세조류인 헤마토코쿠스 플루비알리스(Haematococcus pluvialis)에 가장 많이 들어 있으며, 파피아(Phaffia)라 부르는 효모 곰팡이에도 대량으로 들어 있답니다. 미세조류가 영양분이 부족해지고 염분이 높아지며 햇볕에 과도하게 노출되는 등 스트레스를 받으면 아스타잔틴을 만든답니다.

아스타잔틴 공급원과 먹는 법

아스타잔틴이 풍부한 새우

아스타잔틴을 섭취할 수 있는 방법에는 크게 두 가지가 있습니다. 하나는 음식을 통한 방법이고, 다른 하나는 보충제를 통한 방법입니다.

아스타잔틴이 풍부한 음식

아스타잔틴은 특정 미세조류와 효모 곰팡이에 대량으로 들어 있다 했습니다. 하지만 그런 미세조류와 효모 곰팡이를 직접 먹을 수는 없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그 좋다는 아스타잔틴을 어떻게 먹을 수 있을까요? 답은 자연의 섭리인 먹이사슬에 있습니다. 그런 미세조류를 먹고 사는 해산물을 이용하는 것입니다.

아스타잔틴이 풍부한 해산물에는 새우, 크릴, 바닷가재 같은 갑각류와 연어, 송어, 도미 같은 생선이 있습니다. 이런 해산물은 아스타잔틴 색소로 인해 주황색이나 오렌지색을 띱니다. 해산물을 통해 아스타잔틴을 섭취할 때는 자연산 해산물인지, 합성 아스타잔틴이 함유된 사료로 양식한 해산물인지 확인하는 것이 좋습니다.

아스타잔틴 보충제

음식으로 섭취하는 것이 부담이라면 보충제도 있습니다. 시중에 미세조류인 헤마토코쿠스 추출물로 만든 캡슐 형태 제품도 있고, 분말 제품도 있습니다. 어떤 제품이든지 믿을만한 회사에서 나온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또한, 성분표에서 첨가물 여부와 함량을 확인하고, 설명서에 적힌 복용 방법을 따라야 합니다.

분말 제품은 주스에 넣거나, 요거트에 넣거나, 시리얼에 넣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먹을 수 있습니다. 어떤 방법이든 장기간 먹을 것이라면 준비하기 편한 방법이 좋을 것입니다. 또한, 건강을 위해 먹는 것이라면 가능한 한 설탕을 첨가하는 것을 피하고, 요거트도 플레인 요거트나 그릭 요거트를 이용하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식약처 자료에 의하면, 눈의 피로도 개선과 관련한 아스타잔틴의 하루 섭취량은 4~12mg이며, 헤마토코쿠스 추출물로서는 하루 120mg입니다.

부작용 및 주의 사항

아스타잔틴은 일반적인 방법으로 섭취할 때 특별한 부작용이 없답니다. 하지만 이것은 본인의 상황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 과다 섭취 시 일시적으로 피부색이 황색으로 변할 수 있답니다.
  • 베타카로틴의 흡수를 저해할 수 있답니다.
  • 임신 중이거나 수유 중이라면 피해야 한답니다.

우리나라는 아스타잔틴이 눈의 피로를 낮추는 기능성 원료로 인정받았답니다. 다른 항산화 작용과 관련한 의미 있는 연구 결과도 많습니다. 하지만 효능으로 인정받을 수 있을 정도로 충분한 연구가 진행되지 않았답니다.

이 정보는 의료상의 정보가 아닌 일반적인 정보입니다. 참고 자료로 사용하시고, 건강에 문제가 있거나, 특별한 상황이 있거나, 약을 먹고 있다면, 아스타잔틴을 장기간 복용하기 전에 의료 전문인의 도움을 받으세요. 특별한 상황에서 다른 부작용이 있을 수 있고, 약물 간 상호 작용도 있을 수 있으니까요.

요약

아스타잔틴은 식물에 들어 있는 화학물질인 카로티노이드의 일종으로, 강력한 항산화 능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항산화제는 우리 몸에서 활성 산소가 일으키는 다양한 질병에 대처하는 물질입니다. 아스타잔틴은 미세조류(헤마토코쿠스 플루비알리스)나, 그 미세조류를 먹고 사는 연어, 크릴, 바닷가재와 같은 해산물을 통해 얻을 수 있습니다. 해산물로 섭취한다면 자연산인지 확인하는 것이 좋으며, 추출물로 섭취한다면 성분표를 확인하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참고 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