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근 효능, 부작용, 영양성분 및 먹는법

연근은 이름 그대로 연꽃의 땅속 뿌리줄기입니다. 감자가 땅속에서 주먹 같은 덩이줄기를 만드는 것처럼, 연은 땅속에서 소시지처럼 길쭉한 뿌리줄기를 만듭니다. 껍질을 벗기고 둥근 모양 그대로 얇게 잘라 요리하면 꽃모양이 식탁을 돋보이게 하기도 합니다.

연꽃의 원산지는 열대성 아시아와 호주 퀸즐랜드 지역입니다. 공식적인 이름은 넬룸보 누시페라(Nelumbo Nucifera)이지만, 흔히 힌두 로터스(Hindu Lotus)나 인디언 로터스(Indian Lotus), 간단하게 로터스(Lotus)로 부릅니다. 힌두나 인디언이라는 이름이 알려주는 것처럼 이 꽃은 인도를 상징하는 국화(National Flower)입니다. 인도 정부 공식 사이트에는 연꽃을 신성한 꽃으로 고대 인도의 예술과 신화에서 독특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고 적혀 있습니다. 그만큼 연꽃은 오랜 세월 인도인들과 함께했고, 힌두교와 불교에도 순결과 진리를 상징하는 꽃입니다.

오래전부터 인도에서는 로터스를 음식뿐만 아니라 약재로도 이용해 왔답니다. 힌두교의 건강 원리를 담고 있는 아유르베다에는 각종 질병 치료에 효능이 있는 약재로 적혀 있답니다. 줄기뿌리 뿐만 아니라 잎과 줄기 씨앗 모두 그렇게 이용합니다.

특별한 영양 성분은?

연꽃

1. 칼로리가 낮고 섬유질이 풍부하며, 혈당 부하가 낮습니다.

생 연근 100g에 들어 있는 열량은 74kcal이며, 섬유질 함유량은 약 4.9g으로 하루 권장 섭취량의 20%에 해당합니다. 또한, 100g의 혈당 부하는 6으로 저혈당 부하 식품입니다.

참고하세요: 혈당 지수 (글리세믹 지수)? 혈당 부하 (글리세믹 로드)?

2. 포화 지방과 콜레스테롤이 거의 들어 있지 않습니다.

포화 지방과 콜레스테롤은 우리를 아프게 하는 것들 중 하나입니다. 여기에는 이런 성분이 거의 들어 있지 않답니다.

참고하세요: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지방의 유형

3. 단백질과 아미노산 함량이 많습니다.

생 연근 100g에 들어 있는 단백질의 함량은 2.6g으로 하루 권장 섭취량의 약 5%에 해당합니다. 단백질과 아미노산은 우리 몸을 구성하는 기본 요소입니다.

참고하세요: 좋은 단백질 식품을 고르는 법

4. 각종 비타민이 풍부하게 들어 있습니다.

100g에 비타민C는 하루 권장 섭취량의 약 73%가 들어 있고, 비타민B1(티아민)은 하루 권장 섭취량의 약 11%, 비타민B2(리보플라빈)은 약 13%, 비타민B3(니아신)은 약 2%가 들어 있습니다. 또한, 비타민B5(판토텐산)은 약 4%, 비타민B6(피리독신)은 약 13%가 들어 있고, 비타민B9(엽산)은 약 3%가 들어 있습니다.

참고하세요: 비타민은 몇 종류나 될까?

5. 미네랄 함량이 많습니다.

100g에 칼슘은 하루 권장 섭취량의 약 4%가 들어 있고, 철분과 마그네슘은 각각 6%, 인은 10%, 칼륨은 16%가 들어 있습니다. 또한, 아연은 3%가 들어 있고, 구리와 망간은 각각 13%가 들어 있으며, 셀레늄도 1%가 들어 있습니다. 모두 우리 몸의 건강을 돕는 성분들입니다.

6. 항산화제 성분이 풍부하게 들어 있습니다.

연근에는 항산화제 성분이 풍부하게 들어 있습니다. 생 연근 100g의 항산화 밸류는 2177입니다. 참고로, 후지 사과 100g의 항산화 수치는 2589이며, 오렌지의 항산화 수치는 2103입니다.

어떤 효능이 있나요?

연근

1. 혈압 안정을 돕습니다.

연근에는 칼륨, 마그네슘, 엽산, 섬유질 등 혈압 안정을 돕는 다양한 성분이 들어 있답니다. 고혈압은 대표적인 성인병 중의 하나이며, 치명적인 상황을 일으킬 수 있는 무서운 질병입니다. 평소 소금 섭취량을 줄이고, 칼륨과 섬유질이 풍부한 음식을 늘리면 혈압 안정에 좋답니다.

2. 심혈관 건강을 돕습니다.

연근에는 혈압 안정을 돕는 칼륨이 풍부하게 들어 있고, 콜레스테롤 안정을 돕는 섬유질이 풍부하게 들어 있을 뿐만 아니라, 포화 지방과 콜레스테롤은 거의 들어 있지 않습니다. 높은 콜레스테롤 수치는 심혈관 질환의 원인 중 하나라고 합니다. 혈액 따라 흐르던 콜레스테롤이 동맥벽에 쌓여 플라크를 만들어 혈류를 방해하고, 산화 과정에서 심근 경색 같은 치명적인 상황을 일으키기도 한답니다. 평소 콜레스테롤 관리에 좋은 음식을 챙기면 도움 되겠지요.

3. 면역력을 높입니다.

흔히 비타민C를 면역력 비타민이라 부르지요? 여기에 비타민C가 풍부하게 들어 있습니다. 100g에 들어 있는 비타민C의 양이 하루 권장 섭취량의 73%에 해당한답니다. 상당하지요? 하지만 비타민C는 열에 약한 비타민이어서 요리할 때 주의해야 합니다.

4. 혈액 생성과 빈혈 치료를 돕습니다.

연근에는 혈액 생성에 필요한 철분, 구리, 피리독신 등 다양한 성분이 풍부하게 들어 있답니다. 평소 빈혈 증상이 있다면 이런 음식이 도울 수 있겠지요.

5. 소화를 돕고 장운동을 돕습니다.

섬유질이 풍부하게 들어 있는 연근은 소화를 돕고 장운동을 도우며 노폐물 배출을 돕습니다. 변비가 잦다면 고려해보세요.

6. 피부와 모발 건강을 돕습니다.

연근에는 비타민B군이 풍부하게 들어 있습니다. 티아민, 리보플라빈, 니아신, 판토텐산, 피리독신 등 비타민B군에 속한 비타민은 피부와 모발 그리고 신경계 건강을 돕는 작용이 있답니다.

7. 체중 감량을 돕습니다.

연근은 칼로리가 적을 뿐만 아니라 섬유질이 풍부하며 혈당 부하가 낮은 저혈당 부하 식품입니다. 풍부한 섬유질이 포만감을 오래 유지해 추가 섭취를 막아주고, 혈당에 미치는 영향이 낮아 체중 증가를 막을 수 있답니다.

8. 혈당 수치 안정을 돕습니다.

풍부하게 들어 있는 섬유질이 혈당 수치 안정을 돕고, 저혈당 부하 식품이어서 혈당에 미치는 영향 또한 낮습니다. 게다가 식감이 감자와 비슷해서 당뇨병 환자들의 식사에서 감자 대체품으로 쓴답니다.

9. 염증 완화 작용이 있습니다.

풍부하게 들어 있는 항산화 성분의 작용 중 하나는 염증을 완화하는 것입니다. 연근은 항산화 성분이 많이 들어 있는 채소 중 하나입니다. 항산화제는 우리 몸에서 소염 작용 뿐만 아니라 악성 종양과 같은 세포 변종도 막으며 다양한 방식으로 건강을 돕는 답니다.

먹는 법

연근을 사셨으면, 먼저 마디를 분리한 후 흐르는 찬물에 깨끗이 씻으세요. 껍질을 벗긴 연근은 쉽게 변색됩니다. 얇게 잘라서 식초를 약간 넣은 물에 담가 놓으면 변색 되는 것을 막을 수 있습니다.

가장 일반적인 레시피는 조림일 거예요. 하지만 조림 외에도 다양한 레시피가 있습니다.

  • 여린 뿌리를 샐러드에 넣어보세요. 모양과 하얀색이 푸른 채소 샐러드를 더 먹음직스럽게 만들 뿐만 아니라 식감도 매우 좋습니다.
  • 감자칩과 같은 연근칩도 좋고 일본식 튀김도 좋습니다.
  • 연근조림은 밑반찬으로 좋습니다. 가능한 한 덜 짜게 하는 것이 좋겠지요.
  • 볶음밥 재료로 넣어도 좋습니다.
  • 스무디로 만들어보세요. 사과 몇 조각 추가하면 맛도 살고 건강에도 매우 좋은 스무디가 됩니다.
  • 추출물로 만든 파우더도 있습니다. 이 파우더를 그린 스무디에 넣어도 좋습니다.

부작용 또는 주의 사항

특별하게 보고된 심한 부작용은 없답니다. 하지만 이것은 본인의 상황에 따라 다를 것입니다. 요리 전에 가능한 한 깨끗하게 씻으세요. 간혹 흙 속에서 따라온 기생충이 있을 수 있답니다. 또한 소화를 잘 시키지 못하는 체질이라면 섬유질이 많아서 소화에 문제가 있을 수도 있답니다. 적은 양으로 시작하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약을 먹고 있거나 문제가 있다면, 그리고 꾸준히 먹을 계획이라면, 의료 전문인의 조언을 구하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참고 자료

International Journal of Food Sciene + Technology: Physicochemical properties of lotus (Nelumbo nucifera Gaertn.) and kudzu (Pueraria hirsute Matsum.) starches

Journal of Ethnopharmacology: Studies on psychopharmacological effects of Nelumbo nucifera Gaertn. rhizome extract

Journal of Ethnopharmacology: Anti-obesity effect of Nelumbo nucifera leaves extract in mice and ra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