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즈마리는 많은 이들이 좋아하는 허브 중의 하나입니다. 원산지는 지중해 연안이지만, 지금은 세계 곳곳에서 재배하는 인기 있는 허브이지요. 향도 좋고, 건강에도 좋으니까요.

로즈마리는 상록 관목으로, 이름은 ‘바다의 이슬’이라는 뜻의 라틴어 ‘로즈 마리누스’에서 왔답니다. 이 허브가 지중해 연안 사람들에게 아침 이슬처럼 싱그러움을 선사했나 봅니다.

로즈마리는 오랜 세월 향신료와 치료제로 사용됐을 뿐만 아니라, 여러 의식에도 사용될 정도로 그 용도와 인기는 대단했습니다. 요리로는 지중해 식단에 빼놓을 수 없는 재료이며, 치료제로는 기억력을 좋게 하는 것으로 알려져 고대 그리스에서는 학생들이 즐겨 이용했다고 합니다. 이뿐만이 아니에요. 결혼식과 장례식에서도 쓰였어요. 기억력을 좋게 한다는 이 허브에 ‘영원토록 잊지 마세요!’ 혹은 ‘영원토록 잊지 않을게요!’라는 의미를 담았으니까요. 그래서 셰익스피어의 ‘햄릿’에도 나오고 ‘로미오와 줄리엣’에도 나옵니다. 오늘은 많은 이들이 좋아하는 로즈마리 이야기입니다.

로즈마리의 특별한 성분은 무엇인가요?

1. 각종 비타민의 보고입니다.

생 잎 100g에는 비타민A가 하루 권장 섭취량의 58% 들어 있고, 비타민C는 36%가 들어 있습니다. 또한, 엽산은 하루 권장 섭취량의 27%, 비타민B6는 17%, 리보플라빈은 9%가 들어 있는 등 비타민B군도 다량 들어 있습니다.

2. 미네랄 함량도 높습니다.

생 잎 100g에 칼슘이 하루 권장 섭취량의 32%, 철분이 37%, 망간이 48%, 마그네슘이 23%, 칼륨이 19% 들어 있으며, 다른 미네랄도 다양하게 들어 있습니다.

3. 항산화 성분이 풍부하게 들어 있습니다.

로즈마리산과 카르노산 등 항산화 성분이 풍부하게 들어 있습니다. 미국 농무부 자료에 의하면 로즈마리 생 잎 100g에 들어 있는 항산화 성분 함량은 11.070이며, 말린 로즈마리 향신료 100g의 항산화 성분 함량은 무려 165,280입니다. 참고로 생아로니아 100g의 항산화 성분 함량은 16,060이고, 생블루베리 100g의 항산화 성분 함량은 4,669입니다. 물론 향신료는 과일과 달리 한 번에 많은 양을 섭취하는 것은 아니므로, 이 수치로 모든 것을 말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어떤 효능이 있나요?

로즈마리

1. 기억력을 높입니다.

로즈마리는 오래전부터 기억력을 높이는 데 사용해왔는데, 연구 결과는 로즈마리에 인지 능력과 기분을 향상 시킬 수 있는 성분이 들어 있음을 보여줍니다. 이 효능은 다양한 방식으로 누릴 수 있습니다. 손수건에 오일 몇 방울을 떨구어 사용하는 방법도 좋고, 디퓨저에 뭍혀서 사용해도 좋습니다. 물론, 차도 좋습니다. 커피 브레이크를 로즈마리 브레이크로 바꿔도 좋겠지요.

2. 통증을 완화합니다.

로즈마리를 통증 완화제로 사용한 역사는 상당히 깁니다. 특히 편두통 완화에 사용했는데, 지금도 아로마 테라피에서 이 향을 사용할 정도로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3. 소염 작용이 있습니다.

풍부하게 들어 있는 카르노산에는 진통 효능뿐만 아니라 강력한 소염 효능도 있습니다. 염증은 관절염이나 기관지염 같은 만성적인 질병은 물론 크고 작은 대부분 질병의 원인이지요. 오일과 차로 염증 완화에 도움을 얻을 수 있다고 합니다.

4. 면역력을 높입니다.

로즈마린산과 카르노산 등 항산화 성분이 풍부하게 들어 있습니다. 항산화 성분은 우리 몸에서 산화 스트레스에 대응하여 세포를 건강하게 지키며, 면역력을 높여 우리 몸을 각종 병원균으로부터 보호합니다. 면역력은 건강의 기본이지요. 수 많은 병원균으로부터 우리를 보호하는 것이니까요. 향기 좋은 차를 마시며 이 효능을 기대해도 좋을듯하네요.

5. 항암 성분이 있습니다.

여러 연구 결과는 카르노산에 항염 및 항암 효능이 있음을 보여줍니다. 물론 아직 이것은 실험실 연구 결과이고, 로즈마리 자체를 항암제로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평소 이 차를 즐긴다면 암에 대한 대응력이 높아질 수 있겠지요.

6. 황반변성에 좋습니다.

연구 결과는 풍부하게 들어 있는 카르노산이 노화로 인한 시력 저하에 효과가 있음을 보여줍니다. 사십대가 되면 누구나 노안으로 인한 시력 저하를 경험하게 되지요. 그리고 시력은 잃고 나면 회복되기 어렵다고 합니다. 평소 이런 음식을 먹는 것으로 노안 현상이 오는 것을 늦출 수 있을 것입니다.

7. 혈액 순환을 좋게 합니다.

혈액 순환은 건강의 기본입니다. 혈액이 장기에 세포에 영양소와 산소를 공급하니까요. 향긋한 이 허브로 이 효과를 볼 수 있다고 합니다.

8. 스트레스를 낮춥니다.

예로부터 로즈마리는 정신 건강에 사용해 왔는데, 연구 결과는 로즈마리 향을 맡은 그룹이 그렇지 않은 그룹보다 기분이 더 좋아진 것을 보여줍니다.

9. 피부 건강에 좋습니다.

노화 방지 효능은 노인성 시력 저하뿐만 아니라 피부 건강에도 효과가 있습니다. 이것은 항산화 성분의 작용으로, 노화로 인한 세포 손상에 대응하는 것이니까요. 에센셜 오일 마사지도 좋고, 향기로운 차를 꾸준히 마시는 것도 좋습니다.

이 외에도 소화를 돕고, 몸의 독성을 제거하는 등 다양한 효능이 있다고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이런 효능들이 약을 대체할 수 있는 것은 아닐 것입니다. 평소 자신이 좋아하는 차를 마시며 그 효과를 얻는 것이지요.

고르기, 보관, 로즈마리 차

꽃

신선한 잎으로도 구할 수 있고, 향신료와 차로도 구할 수 있습니다. 잎은 진한 녹색인 것이 좋습니다. 노란 잎이나 반점이 없는 것으로 고르세요. 가능하다면 유기농이 더 좋습니다. 향신료와 차는 믿을만한 회사에서 나온 제품을 고르시고, 성분표를 꼭 확인하세요.

신선한 잎은 약간 젖은 종이 타월에 싸서 냉장고에 보관하는 것이 좋습니다. 말린 것은 밀폐 용기에 담아 시원하고 건조하며 어두운 곳에 보관하세요.

[요리]
로즈마리는 다양한 요리에 어울리는 허브입니다. 특히 지중해 지역 식단에서 많이 볼 수 있지요. 어느 요리에든지 넣어보세요. 그 향이 다른 냄새를 잡아주고 풍미를 더 할 것입니다. 먼저 흐르는 찬물에 씻은 후 물기를 빼주세요.

  • 적당한 크기로 잘라 오믈렛에 넣어도 좋습니다.
  • 닭 요리나 양고기 요리 등의 양념으로 아주 잘 어울립니다.
  • 여러 수프에 넣어도 좋습니다.

 

[차 만들기]
로즈마리 차는 시중에 제품으로 나온 것도 많습니다. 하지만 건강을 위한 것이라면 직접 만드는 것도 좋겠지요. 어렵지 않으니까요.

  • 잎을 흐르는 찬물에 깨끗하게 씻으세요.
  • 씻으면서 누런 잎이나 질이 좋지 않은 것은 골라내세요.
  • 물을 빼고 말립니다.
  • 말린 후 덖으세요. 무쇠솥이나 더치 오븐이 있다면 더 좋습니다. 달군 후 은근한 열로 덖을 수 있으니까요.
  • 밀폐 용기에 넣어 건조하고 시원한 곳에 보관하세요.

 

[오일]
에센셜 오일도 인기 있는 제품 중 하나입니다. 적당량을 피부에 바르고 맛사지 하세요.

부작용이나 주의 사항은 무엇인가요?

일반적인 사용량으로는 보고된 부작용이 없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것은 본인의 상황에 따라 다를 것입니다. 약을 먹고 있거나 특별한 상황이라면 장기 섭취 전에 의사와 상담하세요.

알러지 반응도 드물지만, 대개 가벼운 수준이라고 합니다.

과하게 먹을 경우 구토나 경련 또는 유산 같은 부작용 증상이 있을 수 있다고 합니다. 무엇이든 적당한 것이 좋습니다.

참고 자료

Aromas of rosemary and lavender essential oils differentially affect cognition and mood in healthy adults.
National Institutes of Health
www.ncbi.nlm.nih.gov

Rosemary and cancer prevention: preclinical perspectives.
National Institutes of Health
www.ncbi.nlm.nih.gov

Effects of Inhaled Rosemary Oil on Subjective Feelings and Activities of the Nervous System
National Institutes of Health
www.ncbi.nlm.nih.gov

Chemistry and antioxidative factors in rosemary and sage.
National Institutes of Health
www.ncbi.nlm.nih.gov